STORIES for CHILDREN by Sister Farida

(www.wol-children.net)

Search in "Korean":

Home -- Korean -- Perform a PLAY -- 109 (Who is the thief)

This page in: -- Arabic? -- Armenian -- Aymara -- Azeri -- Bengali -- Bulgarian -- Cebuano -- Chinese -- English -- Farsi? -- French -- German -- Guarani -- Hebrew? -- Hindi -- Indonesian -- Italian -- KOREAN -- Kyrgyz -- Malayalam? -- Portuguese -- Quechua? -- Romanian -- Russian -- Serbian -- Spanish-AM -- Spanish-ES -- Tamil -- Turkish -- Urdu? -- Uzbek

Previous Piece -- Next Piece

드라마 -- 여러분의 친구를 위해 연극해보세요
어린이를 위한

109. 누가 도둑인가


김씨네 가족이 점심을 먹고 있었습니다. 문희와 진희가 학교에서 돌아왔습니다. 모두 학교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말하느라 바빴습니다. 하지만 엄마는 오늘 기분이 좋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엄마가 아이들에게 물어보았습니다.

엄마: "참 이상해, 어제 아침까지만 해도 지갑에 3만 원이 있었는데, 오늘 가게에서 물건을 사고 돈을 내려는데, 돈이 없는 거야. 혹시 너희 둘 중에 누가 엄마 지갑에서 돈을 가져갔니? 문희 너야? 아니면 진희야?"

진희: "엄마, 우린 도둑이 아니에요."

문희: "그럼요, 우린 엄마 지갑에 손대지 않았어요."

엄마: "참 이상해, 그럼 돈이 어디로 갔지."

식사를 한 후, 진희와 문희는 숙제를 하러 방으로 갔습니다. 하지만, 문희는 가슴이 두근거렸습니다. 심지어 머리가 아팠습니다. 왜냐하면 문희가 엄마의 지갑에서 돈을 훔쳤기 때문입니다.

문희: "훔치지 말았어야 했는데. 하지만 엄마는 내가 귀걸이를 산다고 했을 때, 왜 돈을 주지 않으셨지? 사실은 이건 훔친 게 아니야. 그냥 잠깐 빌린 거라고. 나중에 다시 돌려 드릴 거야."

하지만 그런 생각이 문희의 마음을 편하게 하지 못했습니다.

얼마 전 주일학교에서 도둑질에 관해 얘기를 했습니다. 도둑질은 죄입니다. 그리고 죄는 벽과 같이 분리하게 만듭니다. 문희가 그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문희가 돈을 훔친 뒤로 자기와 엄마 사이에 벽이 생겼습니다. 그리고 그 벽은 자기와 예수님 사이에도 생겼습니다.

문희는 더 이상 변명을 할 수 없었습니다. 하루 종일 문희는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그리고 그 훔친 돈으로 귀걸이를 샀지만, 전혀 행복하지 않았습니다. 밤이 되어 문희는 침대 앞에 엎드려 울고 말았습니다.

엄마: "문희야, 무슨 일이 있어?"

문희: "제가 엄마 돈을 훔쳤어요. 이제 저를 사랑하지 않죠?"

엄마: "훔친 것은 나쁜 일이야. 하지만 그것을 말할 용기를 낸 것은 잘 한 일이야. 용서해 줄게. 네 용돈에서 갚으면 되. 그리고 예수님에게 너의 잘못을 용서해 달라고 기도할 수 있겠지?"

문희: "예, 예수님. 돈을 훔쳐서 죄송합니다. 저의 잘못을 용서해주세요. 그리고 저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문희의 어깨에서 무거운 짐이 내려졌습니다. 다시 기쁨을 찾았습니다. 엄마와 예수님은 문희를 사랑합니다.


나오는 사람들: 내레이터, 엄마, 진희, 문희

© Copyright: CEF Germany

www.WoL-Children.net

Page last modified on January 11, 2019, at 09:15 AM | powered by PmWiki (pmwiki-2.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