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IES for CHILDREN by Sister Farida

(www.wol-children.net)

Search in "Korean":

Home -- Korean -- Perform a PLAY -- 018 (Breakfast per airmail 3)

This page in: -- Arabic? -- Aymara -- Azeri -- Bengali? -- Bulgarian -- Cebuano -- Chinese -- English -- Farsi? -- French -- German -- Guarani -- Hebrew? -- Hindi -- Indonesian -- Italian -- KOREAN -- Kyrgyz -- Malayalam? -- Portuguese -- Quechua? -- Romanian? -- Russian -- Serbian? -- Spanish-AM -- Spanish-ES -- Tamil -- Turkish -- Urdu? -- Uzbek

Previous Piece -- Next Piece

드라마 -- 여러분의 친구를 위해 연극해보세요
어린이를 위한

18. 까마귀가 날라준 아침 3


엘리야는 서둘러 왕의 궁궐을 나왔습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는 왕이 엘리야를 죽이려고 무슨 짓을 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엘리야는 하나님을 믿었으므로 왕이 두렵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서 엘리야에게 말했습니다.

하나님: "엘리야야, 여기를 떠나 동쪽에 있는 그릿 시냇가로 가서 숨어라. 내가 물과 음식을 보내주겠다."

하나님께서 엘리야를 어떻게 도와주셨는지 아세요?

까마귀를 통해 엘리야에게 고기와 빵을 날라다 주셨습니다. 놀라운 일이죠! 아침과 저녁으로 “항공우편” 으로 음식을 보내주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끝까지 우리를 돌봐 주십니다. 엘리야가 필요한 모든 것을 보내주셨습니다. 물과 음식과 쉴 수 있는 곳을 주셨습니다.

오랫동안 비가 오지 않아 곡식이 다 말라 버렸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먹을 것이 없어 힘들게 살았습니다. 엘리야가 있던 그릿 시냇가의 물도 말라 버렸습니다. 하나님께서 엘리야에게 옆 나라의 사르밧이라는 곳으로 가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엘리야는 사르밧이라는 도시로 가서 어느 집에 들어가 집주인에게 말했습니다.

엘리야: "나에게 먹을 물과 빵을 좀 주시오."

집 주인인 여자는 슬퍼하며 엘리야에게 말했습니다:

여자: "죄송합니다. 저희가 가진 것이라고는 밀가루 한 줌과 약간의 기름뿐입니다. 이제 이걸로 빵을 만들고 나면, 아무것도 없어 아들과 저는 곧 굶어 죽을 것입니다."

엘리야: "두려워하지 마세요! 하나님께서 저를 당신에게 보내셨습니다. 밀가루와 기름이 가뭄이 끝날 때까지 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끝까지 우리를 도와주십니다. 약속한 것은 항상 이루어 주십니다.

여자가 매일 빵을 만들었지만, 밀가루는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기름도 마르지 않았습니다. 선지자 엘리야와 여자와 아들이 충분하게 먹었습니다. 놀랍지 않으세요!

하나님께서 언제나 우리를 도와주십니다. 하나님을 항상 의지합시다.


나오는 사람들: 내레이터, 하나님, 엘리야, 여자

© Copyright: CEF Germany

www.WoL-Children.net

Page last modified on February 16, 2019, at 09:24 AM | powered by PmWiki (pmwiki-2.2.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