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IES for CHILDREN by Sister Farida

(www.wol-children.net)

Search in "Korean":

Home -- Korean -- Perform a PLAY -- 136 (First aid 4)

Previous Piece -- Next Piece

드라마 -- 여러분의 친구를 위해 연극해보세요
어린이를 위한

136. 구급약 4


(자동차 소리)

소녀: "인생 학교 제 3장. 응급 치료."

의사나 간호사가 없는 병원을 본 적이 있나요?

그런 곳이 있어요. 이곳은 병원이라기보다는 두 개로 나누어진 큰 연못과 같아요. 네 개의 큰 지붕이 있고, 가운데 큰 복도가 연못을 두 개로 나눠요.

수많은 병자들이 모여 있습니다. 하지만 의사가 없습니다. 그리고 응급 치료함도 없습니다. 긴급한 때를 위한 구급차도 없습니다.

병자들은 연못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하늘에서 천사가 내려와 연못의 물을 만진다고 합니다. 그때 처음 연못으로 들어가는 사람은 병이 낫는다고 합니다. 모든 사람이 낫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한 절름발이가 있었습니다. 그 사람도 연못에 제일 처음 들어가 병이 낫기를 원하고 있었습니다.

남자: "연못에서 눈을 뗄 수가 없어요. 저기 연못 물이 움직인다! 물이 움직일 때 제일 먼저 연못에 들어가야 해. (한숨 소리) 또 늦어버렸네. 나는 하지 못 할 거야."

실망한 채, 자기가 깔아 놓은 돗자리에 누웠습니다. 그는 병 낫기 위해서 38년을 여기서 보냈습니다.

어느 날 한 사람이 그를 찾아왔습니다.

예수님: "네가 낫기를 원하느냐?"

남자: "네, 하지만 저 연못으로 저를 데리고 가 줄 사람이 없습니다. 제가 연못에 닿기도 전에 누군가가 연못에 먼저 들어가고 맙니다."

예수님: "일어나 네 돗자리를 들고 가거라."

그 병자가 벌떡 일어났고 고침을 받았습니다. 어떤 응급 치료도 없이 38년 만에 완전히 고침을 받았습니다! 이것을 본 다른 병자들은 어땠을지 궁금합니다.

바리새인: "당신이 무슨 일을 했다고 생각하시오? 오늘은 안식일입니다. 안식일에 자기의 돗자리를 들고 다니는 것은 금지된 일입니다."

남자: "저를 고쳐준 저 사람이 제 돗자리를 들고 가라고 했습니다."

바리새인: "그 사람이 누구요?"

남자: "저도 모르겠어요. 저도 그 사람을 못 봤어요."

그 사람이 누군지 아세요? 맞아요. 바로 예수님이십니다. 예수님이 우리를 가장 잘 치료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의 몸뿐만 아니라, 우리의 영혼도 치료하십니다. 우리를 고쳐 주시고 구원하여 주십니다. 나중에 예수님이 고침을 받은 사람과 얘기를 하시며, 몇 가지 좋은 충고를 하셨습니다.

예수님: "네가 이제 건강하여졌으니, 다시는 나쁜 일을 하거나 죄를 짓지 말아라."

예수님이 하신 말씀의 뜻을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분도 아시겠죠?


나오는 사람들: 내레이터, 남자, 예수님, 바리새인, 소년, 소녀

© Copyright: CEF Germany

www.WoL-Children.net

Page last modified on February 16, 2019, at 09:54 AM | powered by PmWiki (pmwiki-2.2.109)